일상에서 사용되는 잘못된 자동차 용어들이 있어요

분야별정보

일상에서 사용하는 용어들은 대부분 외래어가 많아 순한글을 이용해서 말하기란 어려울 수 밖에 없으며, 영어표기로 되어 있는데도 역사의 잔재때문에 일본식의 표현들이 굳어지게 된 경우들도 있습니다.
자동차 용어에서도 마찬가지로 이번에는 자동차 용어들 중 잘못된 것에 대해 알아보고 숙지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합니다.

먼저, 제일 많이 들을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다시방이란 말로 이는 대시보드의 일본식 발음이기에 기존 용어처럼 대시보드로 부르는게 좋습니다.
또, 속도 확인을 할 수 있는 미터 셋에 대해 메다방이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 경우 계기판이라 하는게 올바른 표현입니다.
다음은 운전하는 사람이 주변 차량에게 위험알림 혹은 경고하는 경우 쓰는 경적이 클락션이란 이름으로 불릴때가 많이 있습니다.
클락션이란 이름은 경적 개발을 한 주 회사의 이름인 클랙슨에서 유래가 되어 온 것으로 간혹 일본식 표기로 크락숀이라고도 하지만 정확히는 클랙슨이나 경적이란 이름으로 불러야 합니다.
그리고 본네트란 말 역시 보닛을 뜻하는 일본식 표기이기에 보닛이나 엔진 후드가 올바른 명칭입니다.